HOME > 여성크리닉 > 생리통  
 
한의학에서의 생리통
 

생리통은 월경이 시작하기 전이나 진행 도중 혹은 끝난 후 허리나 하복부에 통증을 느끼는 것으로 대부분은 월경이 오기 1∼2일 전 또는 월경이 오는 첫날에 시작하며 월경을 시작하게 되면 점차로 통증이 없어집니다. 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월경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지속되기도 합니다.

생리통의 증세는 대부분 복부통증뿐만 아니라 전신증상까지 동반하게 되는데 예를 들면 유방이 팽창하여 아프거나 속이 메슥거리고, 구토가 나며 허리가 아프고 심하면 하복부까지 통증이 있게 됩니다.

 
생리통에 대해 양방에서는 아직 확실한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나 다만 자궁근의 과도한 수축성에 의하여 이차적으로 나타나는 것이라는 설과 자궁내막과 자궁근층 속의 혈관경련이 원인이라는 설이 가장 유력하며 치료는 진통제를 투여하는 정도 이외에는 근본 대책이 없는 실정입니다.

하지만 통증이 있을 때 마다 진통제를 복용하게 되면 점차 혈액 흐름이 나빠져 갈수록 심해져 진통제 양이 늘어나게 되고 약의 부작용으로 위장 장애와 순환장애가 생깁니다.

원발성 생리통(原發性生理痛)은 결혼 전의 여성에게 많으며 대다수가 초경이 있은 후 얼마 안 가서 월경통이 시작되고 결혼하여 아기를 낳으면 점차 나아진다는 생각들을 가지고 있습니다.하지만 그렇게 생각하고 방치하게 되면 몸 전체적인 컨디션이 나빠지고 나아가 임신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게 됩니다.

한의학적으로 생리통의 원인은 대체적으로 하복부 냉증(冷症), 어혈(瘀血)로 보고 주로 치료를 합니다. 복부가 냉한 경우는 수족도 동시에 찬 경우가 많으므로 성질이 따뜻한 약으로 복부를 따뜻하게 해주고 몸 전체적인 혈액 순환도 잘 되게 해주면 점차 생리통이 개선됩니다. 어혈이 있는 경우엔 어혈을 풀어주는 약재로 구성된 처방약을 복용하면 혈액이 맑아지면서 개선이 됩니다. 탕약 외에 침과 뜸 치료를 같이 하게 되면 더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누구나 생리통이 다 있겠지 하고 방치하면 임산 곤란이나 기타 자궁 질환으로 발전하기 쉬우므로 반드시 치료를 하여 생리 중에도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