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청자방온열치료실 >   해독과 독소배출 원리  
 
청자방의 해독과 독소배출 원리(온도로 바라본)
 
열에너지는 온도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이동합니다.
청자방의 온도는 평균 46도~48도이고 공간
은 42도~46도 입니다. 그리고 사람은 36.5도
  로 대류 현상이 일어납니다.
청자방의 벽과 바닥, 천정에서 대량의 원적
  외선과 청자의 계속되는 중첩 중력 에너지
  가 몸속으로 침투하여 오염된 몸속의 독소
  를 해독합니다.
해독된 독소는 기공과 모공으로 나오는데 냄새나 땀으로 드러납니다. 냄새나 땀이 나오면서 남에게
  전이 되는 것을 막고 치료의 효과를 배가시키는 것이 파라핀이 전혀 없는 순식물성 광광차초입니다.
  (일반 초틑 석유화학계열에서 뽑은 파라핀으로 만들어져서 초가타는 것은 석유가 타는 것과 같습니다.)
청자방에서의 땀은 독소가 밖으로 나오는 현상이므로 지치거나 피곤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몸 속에서
안 좋은 것이 나오는 것이므로 오염되지 않은 음식을 먹어주어야 허기가 지지 않습니다.
   
   
샤워할 때의 독소배출 원리도 같습니다.
사람은 36.5도 이므로 독소가 밖으로 많이
나오려면 참을 수 있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차가워야 혈액의 독소가 펑미인 비누에 의해서 밖으로 잘 배출됩니다.
보통 10도 차이 정도면 대류 현상 의 활발해
  져서 독소배출이 잘됩니다. (26도는 손으로 만져서 미지근한 상태이나 몸에 는 약간 차갑습니다.)
몸 속에 설탕의 독소가 많으면 차가운 물이
  싫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염된 독소 : 전자파, 농약이 함유된 음식, 항생제가 함유된 고기, 인체에 치명적인 유전자 조작
(GMO) 음식, 석유화학과 전기에 오염된 음식을 먹으면 인체의 에너지는 몸 속의 나쁜 기운을 몰아내기 위하여 비상이 걸리는데 그때 몸은 피곤하거나 졸림 현상으로 나타납니다.